검색 #
PC1번 배경 이미지

995회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일| 2015.07.25(토) 다운아이콘다운로드
일반화질 고화질 초고화질
세 모자 성폭행 사건의 진실 - 누가 그들을 폭로자로 만드나?


#충격적인 세 모자 사건

“ 나는 더러운 여자이지만 엄마입니다”

지난 6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놀라운 글이 올라왔다. 그리고 이어서 마스크를 쓴 채 40대 아주머니와 10대 두 아들의 인터뷰 영상이 동영상 사이트에 올라왔다. 내용은 충격적이었다. 남편과 시아버지를 포함 여러 사람에게 성폭행과 성매매를 당했다는 것이다. <그것이 알고 싶다> 게시판에 진실을 알고 싶다는 글들이 많이 올라왔고 인터넷에선 회원수 3만 여명의 ‘진실규명’을 요구하는 카페가 생겨났다.
<그것이 알고 싶다>팀은 ‘세 모자 사건’의 진실에 대해 면밀히 취재했다.


#세 모자의 기자회견

지난 2014년 10월 29일, 선글라스와 마스크를 끼고 모자까지 푹 눌러 쓴 어머니와 두 아들이 기자회견을 열었다. 세 모자가 기자회견까지 열어 세상에 폭로하려 했던 것은 무엇이었을까? 당시 수많은 취재진이 모였고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 또한 세 모자를 만나기 위해 그곳을 찾았다.

모두가 숨죽인 가운데 시작된 어머니 이 씨의 발언은 취재진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이 씨는 결혼 생활 내내 ‘목사 부자(父子)인 남편과 시아버지에게 성학대를 당했으며 두 아들 또한 예외가 아니었다.’라는 것이었다. 더욱이 충격적인 사실은 당시 13살, 17살이었던 아이들 또한 ‘어머니의 말이 모두 사실이며 아주 어릴 적부터 아버지와 할아버지에게 성적 학대를 받았다.’라고 하는 점이었다.

그 동안은 목사인 시아버지가 운영하는 교회의 힘과 재력 때문에 세상에 알려지지 않았다고 이야기하는 세 모자. 쉽게 믿을 수 없는, 충격적인 이 이야기는 세 모자의 기자회견으로 세상에 처음 알려졌다.


“2006년부터 2008년까지 서울 모처의 단독주택에서 시아버지와 함께 살았습니다.
시아버지가 집에 있는 날은 온 가족이 혼음을 하는 날이었습니다.
혼음하는 것이 싫다고 하면 남편은 저와 아이들을 폭행하였습니다.”

- 기자회견 당시 어머니 이 씨


#밀착취재, 서서히 드러나는 음모

세 모자의 이야기를 더 자세히 듣기 위해 제작진은 세 모자와의 만남을 시도하였으나 만남이 쉽게 이뤄지지 않았다. 그리고 지난 6월 20일, 한 포털사이트에 어머니 이 씨가 자신들의 성 학대 피해를 호소하는 글을 올리며 다시 한 번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다.

이후 제작진은 세 모자를 다시 만날 수 있었다. 기자회견 당시에는 들을 수 없었던 이 씨의 친정식구들 또한 성매매 조직에 연관되어 있으며 가족 이외에도 수십 명의 사람들에게 지속적인 성폭행을 당했다는 세 모자의 충격적인 주장이었다.


<그것이 알고 싶다>팀은 지난 3주간 세 모자의 집과 병원, 피해 장소를 동행 취재하였으며 수소문 끝에 이 씨의 친정 식구들과 사건의 중심에 있는 남편인 허 목사를 만날 수 있었다. 그런데 제작진은 최근 세 모자를 취재하면서 뜻밖의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번 주 토요일(25일) 밤에 방송되는 '그것이 알고 싶다' 에서
‘세 모자 성폭행 사건’의 실체를 공개한다.



방송 일자 :2015. 07. 25(토) 밤 11:10
연 출 : 안윤태 글/구성 : 박은영


* 본 프로그램의 일반화질 VOD 서비스는 무료 입니다.

회차별 보기

전체회차 보기(550)
검색옵션 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