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PC2번 배경 이미지

454회 SBS 스페셜

방송일| 2016.10.30(일)
불안한 나라의 앨리스


# 대한민국 여성들은 불안하다.

2016년. 대한민국의 여성들은 남성들보다 더 큰 불안함 속에 살고 있다.
그 불안감의 근원은 무엇일까? 생물학적 차이일까? 교육된 것일까?
남녀차별의 사회구조가 들어난 것일까? 성범죄를 포함한 폭력에 노출된 직간접적 경험 때문일까? 세계적으로 높은 치안율의 대한민국.
하지만 강력 범죄의 피해자 84%가 여성이고 전 세계적으로 여성이 남성보다 더 많이 살해되는 몇 안 되는 나라 중에 하나다.



# 남자들은 알 수 없는 그녀들만의 불안감

“내 집에 침입했던 남자는 잡혔다.
문 앞에 화재경보기 모양의 몰카를 설치해서 도어락 비밀번호를 알아냈다고 한다.
자고 있다가 집에 들어온 그를 마주친 것은 4월이고, 컴퓨터에서 발견된 내 방 사진 파일은 1월에 생성되었다. 적어도 1월 이후 2차례 이상 침입이 있었고 나는 누군가 내 방에 들락거린다는 사실을 모르고 지냈다.”



위 글은 제작진이 만난 한 여성의 SNS에 올라온 글이다.
서울로 상경해 자취를 하던 여성은 잠을 자던 도중 자신의 집 도어록 비밀번호를 누르고 침입한 낯선 남성과 눈이 마주쳤고 낯선 이는 그 즉시 도주했다.며칠 뒤 검거된 남자는 7명의 혼자 사는 여성의 집에 침입해 서랍 속의 물건까지 꼼꼼히 촬영해 사진을 모았다고 한다.


“화장실에서 나오는 길에 술 취한 아저씨한테 멱살을 잡혔어요.
멱살을 잡아서 벽으로 밀치는데. 그냥 멱살이 잡힌 상태로 목이 졸리고 있고.
아무리 밀쳐도 밀쳐지지 않는 상황이었어요. 그 상황에서 그냥 소리 질러야겠다는 생각조차 못하게 되는 것 같아요. 그냥. 어떡하지? 그냥 이런 상태로 있게 되는..“



제작진이 만난 여성들은 자신들이 겪은 사건 이후 그녀들은 심리적으로 위축되고 은연중 자신의 행동반경이 줄어들었다고 말한다. 그녀들 안의 두려움이 밖으로 드러나기 시작한 것이다.



# 불안한 나라의 앨리스, 이제는 악몽에서 깨어나야 할 때

SBS스페셜<잔혹동화(動話) 불안한 나라의 앨리스>에서는
여성들의 두려움의 근원을 알아보고, 그녀들의 이야기를 직접 들어본다.
이를 통해, 여성들의 두려움을 함께 느끼고, 이 문제의 심각성을 공감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보고자한다. 바람직한 사회라면, 구성원의 절반이 두려움 속에 살아가는 것을 묵과할 수는 없지 않겠는가?


그녀들의 이야기는 10월 30일 일요일 밤 11시 10분
SBS스페셜<잔혹동화(動話) 불안한 나라의 앨리스>를 통하여 확인 할 수 있다.


* 본 프로그램의 일반화질 VOD 서비스는 무료 입니다.

회차별 보기

전체회차 보기(532)
검색옵션 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