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PC3번 배경 이미지

465회 SBS 스페셜

방송일| 2017.03.26(일) 다운아이콘다운로드
일반화질 고화질 초고화질

SBS스페셜 465회 권력과 공간 : 청와대 (재)건축 프로젝트

방송일시: 2017년 3월 26일(일) 밤 11시 5분
연출: 이윤민 / 글·구성: 최유란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와대로1
주소는 있지만 지도에는 없고, 눈에 보이지만 아무도 모르는 곳 청와대.
5년 세입자를 위한 곳 청와대에 대한 이야기가 여기 있다


■ 나도 모르는 청와대 이야기

어려웠던 것 중에 하나가 대지를 저희가 몰랐어요.
대지가 땅이 어딘지를 몰랐어요.
- 청와대 설계자 최태용 INT 中

청와대 설계자 최태용 선생. 그에게도 청와대는 비밀의 공간이었다. 청와대가 들어설 부지도 모른 체 설계를 시작했고, 청와대 비서실에서는 잦은 설계 변경을 요구했다고 한다. 그리고 그는 지금의 청와대가 자신이 처음 생각한 원안은 아니라고 말한다.

설계부터 건축까지 비화로 싸인 청와대. 그곳이 1991년 9월 4일 준공되었다. 하지만 준공 후에도 청와대는 바람 잘날 없었다. 현대건설과 225억 소송에 휘말리고, 짝퉁 한옥이라는 이야기를 들으며, 헌정 사상 최초의 탄핵 대통령이 나온 이슈의 중심 청와대. 그 뒤에 숨겨진 이야기는 무엇일까?


■ 구중궁궐 청와대

자전거 타고 보고하러 왔다 갔다 한다는 게
코미디 소재 될 만한 이야기죠
- 이명박 정부 홍보수석 이동관 INT 中


비서동에서 청와대 본관까지의 거리 500m. 대통령을 만나기 위해 자전거를 타기도 뛰기도 한다. 도보 15분, 차를 타면 5분이 걸리는 거리. 비서동과 본관의 거리만큼, 대통령과 참모들의 거리도 멀어졌다.

(김영삼 대통령이)혼잣말로 이렇게 이야기를 하는 겁니다.
아- 이 청와대가 참 창살 없는 감옥일세.
- 문민정부 공보비서관 박진 INT 中

화려함과 웅장함의 공간, 2564평의 청와대 본관. 이곳에 대통령의 집무실이 위치해 있다. 문과 책상의 거리가 15m인 집무실에서 대통령은 점점 고립되어간다. 김영삼 前 대통령부터 이명박 前 대통령, 심지어 박근혜 前 대통령도 청와대의 불합리한 공간 구조를 개선하고자 했다. 하지만 매번 수포로 돌아갔다. 도대체 청와대엔 어떤 문제가 있는 것일까?


■ 다시 지어보는 청와대

청와대의 주인은 국민이다. 대통령은 5년 세입자일 뿐이다. 현재의 청와대는 주인도 세입자도 불편한 공간일 뿐이다.

은 국민의 목소리와 청와대 근무자들의 증언을 모아, 청와대를 향한 발칙한 상상을 시작하고자한다. 바로 청와대 재건축 프로젝트! 공간구문론(Space Syntax)을 활용한 과학적 접근으로 효율적 청와대를 제안하고, 젊은 건축가 등이 뭉쳐 발칙하고 새로운 청와대를 만들어 본다. 과연 우리가 바라는 이 시대의 청와대는 어떤 모습일까?

3월 26일 일요일 밤 11시 5분 'SBS스페셜 - 권력과 공간 : 청와대 (재)건축 프로젝트'가 2017년 판 청와대 백서를 제안한다.


* 본 프로그램의 일반화질 VOD 서비스는 무료 입니다.

회차별 보기

전체회차 보기(451)
검색옵션 선택